새벽의 산통
작 성 자 권영의 조 회 수 10323
이 메 일 홈페이지
등 록 일 2008/5/21 (11:6) IP 주소 211.253.248.193


새벽의 산통

錦袍 권영의 복중에 밤은 까맣게 익어 새벽을 기다리는 시간에 만삭의 산통을 시작한다. 태중 가득 품고 있는 새벽도 고뇌도 울분을 잠재우는 시간에는 삼킬 수 없다. 양수 터진 헛배처럼 그리움이 멀어져 가면 고독이 오고 그리는 임 없는 마음 설익은 똘배하나 떨어 질 때 한숨소리 불쑥 내밀며 허전한 새벽을 해산한다.

♣―‥ 편지지 소스‥―♣



 
 
 
 
 
list modify delete
 
prev  한나절 간의 동행
prev  살다 보면